한국어
2010.03.12 13:19

아굴의 기도

조회 수 1763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아굴의 기도

잠언 30장을 읽다보면 낯설은 이름이 들어온다.
아굴.
잠언은 솔로몬이 지었다고 생각하므로, 어떤 학자들은 아굴이 솔로몬의 다른 이름
이라고 생각하는 학자도 있다. 반면에 영어의 RSV 번역을 보면 
Prov 30:1  The words of Agur son of Jakeh of Massa. 
The man says to Ith'i-el, to Ith'i-el and Ucal:  (RSV)

마사 라는 말이 등장하기 때문에 이방인이라고 생각한다.
아무튼 그렇게 화려하지 않은 이름이지만, 아굴은 기도를 남겼다.

잠30:7 내가 두 가지 일을 주께 구하였사오니 나의 죽기 전에 주시옵소서
30:8 곧 허탄과 거짓말을 내게서 멀리 하옵시며 나로 가난하게도 마옵시고 
부하게도 마옵시고 오직 필요한 양식으로 내게 먹이시옵소서
30:9 혹 내가 배불러서 하나님을 모른다 여호와가 누구냐 할까 하오며 
혹 내가 가난하여 도적질하고 내 하나님의 이름을 욕되게 할까 두려워함이니이다

Proverbs 30:7 "Two things I ask of you, O LORD; do not refuse me before I die:  
30:8 Keep falsehood and lies far from me; give me neither poverty nor riches, 
but give me only my daily bread.
30:9 Otherwise, I may have too much and disown you and say, 
'Who is the LORD?' Or I may become poor and steal, 
and so dishonor the name of my God.  (NIV)

아굴의 지혜는 놀랍다.
그는 우리가 매일 살면서 일상생활에서 만나는 기도의 제목으로 하나님을 붙든다.
경건한 삶과 재물에 관하여 그는 기도한다.

그의 기도는 수많은 기도의 인물들의 놀라운 기도에 비하여 화려하지 않다.
병을 낫게 해달라고 요청하지 않으며, 적들을 눈앞에서 사라지게 기도하지도 않는다.
아들을 달라고도 아니하였고, 나에게 복에 복을 더하라고 말하지도 않는다.

우리 옛날 선비와 같은 겸손하고 소박한 기도이다.
하루 한끼 먹을 수 있고, 또 경건하게 살면서 하늘을 바라는 삶, 소박하다 못해
정갈하다.

오늘 우리가 하나님께 드리는 기도는 과연 무슨 장광설로 포장되어있을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오늘의 만나※ file 관리자 2009.05.14 65132
263 합심기도 file 해바라기 2010.03.02 24155
» 아굴의 기도 file 해바라기 2010.03.12 17636
261 너는 너의 본토 친척 아비 집을 떠나 file usjoy 2010.02.03 16697
260 기도 file usjoy 2010.01.19 14568
259 With a Teachable Disposition 해바라기 2011.04.11 13736
258 누더기 인형 멍멍이 해바라기 2011.04.10 13421
257 어디로 피할 것인가? file 해바라기 2011.03.20 13332
256 The Sin Against the Spirit file 해바라기 2011.01.27 12833
255 Going to the Source of Light file 해바라기 2011.04.04 11757
254 나를 일으켜 세우시네 file 관리자 2009.06.23 11694
253 하나님을 아는 지식 file usjoy 2010.05.12 11649
252 뉴욕 지하철 사람들 1 file 그냥닉네임 2009.07.28 11546
251 A Christlike Character file 해바라기 2011.02.18 11479
250 예수님과 함께 - 만족 file usjoy 2013.03.25 10905
249 Born Again file 해바라기 2011.02.02 10796
248 Wake up call file 해바라기 2011.01.03 10765
247 내 마음에 합한 자 file 해바라기 2010.07.12 10330
246 참된 금식 - 이사야 58장 file usjoy 2012.05.20 10194
245 로버트 레드포드 보다 더 좋은 것 file 해바라기 2011.03.18 964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4 Next
/ 14
Copyright© 2011 www.3amsda.org All Rights Reserved.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