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조회 수 2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신동아 공모 제11회 논픽숀 우수작 남파 간첩이 본 바, 공산당도 이긴 북의 안식교인 

 
***남파 간첩이 겪은 북한의 제7일 안식교도***
-----------------------------------
전철수( 全鐵洙 - 전향 간첩 ),

동아일보 1975년 3월호,  신동아 공모 제11회 100만원 고료 논픽숀 우수작
< 남창유한(南窓有恨) > 중에서 

--------------------------------


비오는 날이었다.  동송림(東松林)은 항상 날씨가 좋지 못했다.
지게꾼은 다 그렇겠지만 제발 발판이 미끄럽지 말았으면 하고 비는 터였다. 


그러나 이 날은 아침부터 비가 계속 내렸다.
게다가 내일은 일요일( 日曜日 )이다 하는 선입감에서 기분은 더욱 우울했다.


나는 여느 때와 다름없이 도구 창고에서 지게를 지고 다른 동료들의 틈에 끼어 작업장에 나왔다.
불쾌한 날에는 재빠른 동작이 요령의 묘였다.

왜냐하면 조장들의 환심을 사는데 좋은 방법이 되기 때문이다.


그런데 제 3조장은 나보고 부득불 삽을 쥐라고 명령했다.

비오는 날이 되어 퍽 다행이라 생각하고 나는 시키는대로 삽을 잡았다.


보통 1개조는 19명에서 22명이었지만 오늘 따라 제3조는 19명이었다.

세 패의 삽꾼( 한패가 두명, 지게의 左右에서 퍼 올림 )과 12명의 지게꾼으로 편성되었다.


그런데 나는 엉뚱한 사람과 삽의 한패가 되었다.

이 자는 아침부터 삽을 세워 들고 전연 일을 하지 않았다.


말인즉  제7일 안식교( 安息敎 ) 신도라 했다.

이 중년의 사나이는 교화소에 두 번째 들어왔다고 하는데
두번 다 공민증 거부( 公民證据否 )라는 특이한 죄였다.


( 옮긴 자 주 : 공민증 거부 교리는 성경에 없건만 고립된 북한이라, 복음 전달이 잘 안되고 와전된듯 )


당국이 공민증을 줄 때마다 하나님 여호와를 믿는 모든 신자들은 성경책만 있으면 되지
개패( 강아지 목에 다는 패 )같은 증명서는 필요 없다는 고집이었다.


그것까지는 나와 상관 없으니 좋은데 그러나
안식일이라고 전연 일을 하지 않는데는 질색이었다.


지게는 계속 밀리고 반장, 부반장의 서릿발같은 몽둥이가 오락가락 하는 판에
나 혼자서 전부 담당하다 보니 정말 죽을 지경이었다.
 
도무지 역정이 나서 견딜 수 없었다.
조장이 이 사나이를 때리고, 차고, 밟고, 닥치는 대로 두들겨 팼지만 막무가내였다.

게다가 이 친구 얻어맞을 때마다 찬송가를 부르고 뭔가 중얼거리는 것이었다.
 ( * 옮긴 자 주 :  중얼거린 것은 기도인듯, 기도 내용은 아마도 짐작컨대, (고전10:13) 에 감당치 못할

시험을 주시지  않는다 하였으므로 매를 감당케 해줍시사고 기도했을 것이다.)


그렇다 해서 나도 같이 욕을 퍼붓고 때릴 수는 더욱 없었다.
나는 비지땀을 흘리며 무섭게 삽질을 했다.  이 사나이는 그래도 모르는 체 했다.


나중에는 반장까지 동원되어 모두 매를 때리기 시작했다.
그러나 맞는 쪽은 "날 때려 잡수" 하는 식이었다. 계속 찬송가와 기도로써 일관했다.


정말 어이 없는 인간이었다.  피가 사방으로 튕겨 가고 몽둥이는 난무했다.


"야, 네레 이 종간나아 쌔애끼!  여기가 하나님 믿는 곳이간?"


그는 묵묵부답이었다.  아침에 출역할 때 이미 안식일을 선언했던 것이다.
결국 분대장에게 호출되었다.


나는 이때부터 조장의 협조를 얻어 어지간히 허리를 펼 수가 있었다.

이 친구는 부대장 앞에서 다시 호되게 얻어맞고 수용소에 돌아가서도 모진 교화봉
세례를 받았지만 시종일관 자기의 고집을 꺾지 않았다.


하긴 다행히 1,404 번처럼 진짜 무서운 분대장을 만나지 않았기 때문이기도 했다.

나중에 안 일이지만 그가 평소에는 남보다 열심히 일하는 까닭에


그의 < 노동 각성( 勞動 覺醒 ) >을 참작하여 수용소는 이 친구의 안식일( 安息日 )을 허용하고
그 대신 일요일에 작업하는 다른 현장으로 보냈다는 사연이었다.


신앙의 고집도 이쯤 되다보니 공산당들도 별 도리가 없었던 것 같았다.
나는 이 친구의 신앙심에 새삼 깊은 감명을 받았다


(* 옮긴 자주 : 하나님께서 돌보아 주심이 아니었다면 공산당이 그를 죽였지
안식일을 허용할 리가 없을 것이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회원가입을 원하시는 분 관리자 2011.04.10 120180
공지 ※자유게시판 이용안내※ 1 관리자 2009.04.28 135479
690 병 주고 나서 다시 약 주는 강신술에 속지 말자 purm 2019.04.09 8
689 세계적 월간지 US NEWS & WORLD REPORT 2009년 10월호 P. 82-83 100 세 장수 비결 purm 2019.03.29 20
» 남파 간첩이 본 바, 공산당도 이긴 북의 안식교인 purm 2019.03.26 27
687 무서운 중국 공안국장의 망나니 아들이 착하게 변화된 이유 purm 2019.03.25 24
686 지금 재림교 안에서 유행되는 신신학( 新神學)의 정신을 배격해야 구원에 이른다( 추가 ) purm 2019.03.19 26
685 다른 9계명과 달리 4째 계명 안식일만이 하나님 백성의 표(징)가 되는 까닭 7가지 purm 2019.02.26 43
684 교인들이 율법 안지키는 바리새인을 율법 잘 지킨다고 착각한 까닭? purm 2019.02.19 67
683 성경(증언)에 오류 있다는 신신학파들의 권세 잡은 이 현상은 곧 바뀌리라( 수정 ) 1 purm 2019.02.15 63
682 영이 무엇이고 혼이 무엇인지 알게 되면 영혼 불멸설 같은 이방 종교의 허무맹랑한 거짓을 믿지 않게 된다 purm 2019.02.01 73
681 죽은 자는 잠 잔다는데 어디서 자나? 천당 가서 자는가? NO! 무덤에서 잔다 ( 부활의 아침까지 ) 2 purm 2019.01.20 100
680 1970년대 초 재림교가 기독교 방속국에서 나간 사연 / 개신교 타락상( 1 ) purm 2019.01.16 108
679 정경 선지자와 비정경 선지자 / 참고 : 외경에 대하여 purm 2019.01.10 107
678 미 일곱 대통령 법률 고문이었던 高漢實 박사 개종담( 간단한 자서전 ) purm 2019.01.05 109
677 어느 종단이 현대판 영지주의( Gnosticism )파와 니골라당파인가? purm 2018.12.31 150
676 아담의 원죄를 물려 받지 않기 위해 처녀 잉태하셨다면 그러면 마리아는 아담 자손이 아닌가? purm 2018.12.19 152
675 [ 사7:14 )의 주님 처녀 잉태 예언을 유대인들이 거절함으로 성경이 일점일획도 오류가 없음이 더욱 증명된다 1 purm 2018.12.19 166
674 제11과 예루살렘에서 체포됨 (질문,대답,부가설명) 관리자 2018.09.06 443
673 9/11 군중앞에서 관리자 2018.09.06 377
672 테스트 관리자 2018.09.06 435
671 발 관리 전도 관리자 2016.08.18 411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5 Next
/ 35
Copyright© 2011 www.3amsda.org All Rights Reserved.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