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조회 수 49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신동아 공모 제11회 논픽숀 우수작 남파 간첩이 본 바, 공산당도 이긴 북의 안식교인 

 
***남파 간첩이 겪은 북한의 제7일 안식교도***
-----------------------------------
전철수( 全鐵洙 - 전향 간첩 ),

동아일보 1975년 3월호,  신동아 공모 제11회 100만원 고료 논픽숀 우수작
< 남창유한(南窓有恨) > 중에서 

--------------------------------


비오는 날이었다.  동송림(東松林)은 항상 날씨가 좋지 못했다.
지게꾼은 다 그렇겠지만 제발 발판이 미끄럽지 말았으면 하고 비는 터였다. 


그러나 이 날은 아침부터 비가 계속 내렸다.
게다가 내일은 일요일( 日曜日 )이다 하는 선입감에서 기분은 더욱 우울했다.


나는 여느 때와 다름없이 도구 창고에서 지게를 지고 다른 동료들의 틈에 끼어 작업장에 나왔다.
불쾌한 날에는 재빠른 동작이 요령의 묘였다.

왜냐하면 조장들의 환심을 사는데 좋은 방법이 되기 때문이다.


그런데 제 3조장은 나보고 부득불 삽을 쥐라고 명령했다.

비오는 날이 되어 퍽 다행이라 생각하고 나는 시키는대로 삽을 잡았다.


보통 1개조는 19명에서 22명이었지만 오늘 따라 제3조는 19명이었다.

세 패의 삽꾼( 한패가 두명, 지게의 左右에서 퍼 올림 )과 12명의 지게꾼으로 편성되었다.


그런데 나는 엉뚱한 사람과 삽의 한패가 되었다.

이 자는 아침부터 삽을 세워 들고 전연 일을 하지 않았다.


말인즉  제7일 안식교( 安息敎 ) 신도라 했다.

이 중년의 사나이는 교화소에 두 번째 들어왔다고 하는데
두번 다 공민증 거부( 公民證据否 )라는 특이한 죄였다.


( 옮긴 자 주 : 공민증 거부 교리는 성경에 없건만 고립된 북한이라, 복음 전달이 잘 안되고 와전된듯 )


당국이 공민증을 줄 때마다 하나님 여호와를 믿는 모든 신자들은 성경책만 있으면 되지
개패( 강아지 목에 다는 패 )같은 증명서는 필요 없다는 고집이었다.


그것까지는 나와 상관 없으니 좋은데 그러나
안식일이라고 전연 일을 하지 않는데는 질색이었다.


지게는 계속 밀리고 반장, 부반장의 서릿발같은 몽둥이가 오락가락 하는 판에
나 혼자서 전부 담당하다 보니 정말 죽을 지경이었다.
 
도무지 역정이 나서 견딜 수 없었다.
조장이 이 사나이를 때리고, 차고, 밟고, 닥치는 대로 두들겨 팼지만 막무가내였다.

게다가 이 친구 얻어맞을 때마다 찬송가를 부르고 뭔가 중얼거리는 것이었다.
 ( * 옮긴 자 주 :  중얼거린 것은 기도인듯, 기도 내용은 아마도 짐작컨대, (고전10:13) 에 감당치 못할

시험을 주시지  않는다 하였으므로 매를 감당케 해줍시사고 기도했을 것이다.)


그렇다 해서 나도 같이 욕을 퍼붓고 때릴 수는 더욱 없었다.
나는 비지땀을 흘리며 무섭게 삽질을 했다.  이 사나이는 그래도 모르는 체 했다.


나중에는 반장까지 동원되어 모두 매를 때리기 시작했다.
그러나 맞는 쪽은 "날 때려 잡수" 하는 식이었다. 계속 찬송가와 기도로써 일관했다.


정말 어이 없는 인간이었다.  피가 사방으로 튕겨 가고 몽둥이는 난무했다.


"야, 네레 이 종간나아 쌔애끼!  여기가 하나님 믿는 곳이간?"


그는 묵묵부답이었다.  아침에 출역할 때 이미 안식일을 선언했던 것이다.
결국 분대장에게 호출되었다.


나는 이때부터 조장의 협조를 얻어 어지간히 허리를 펼 수가 있었다.

이 친구는 부대장 앞에서 다시 호되게 얻어맞고 수용소에 돌아가서도 모진 교화봉
세례를 받았지만 시종일관 자기의 고집을 꺾지 않았다.


하긴 다행히 1,404 번처럼 진짜 무서운 분대장을 만나지 않았기 때문이기도 했다.

나중에 안 일이지만 그가 평소에는 남보다 열심히 일하는 까닭에


그의 < 노동 각성( 勞動 覺醒 ) >을 참작하여 수용소는 이 친구의 안식일( 安息日 )을 허용하고
그 대신 일요일에 작업하는 다른 현장으로 보냈다는 사연이었다.


신앙의 고집도 이쯤 되다보니 공산당들도 별 도리가 없었던 것 같았다.
나는 이 친구의 신앙심에 새삼 깊은 감명을 받았다


(* 옮긴 자주 : 하나님께서 돌보아 주심이 아니었다면 공산당이 그를 죽였지
안식일을 허용할 리가 없을 것이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회원가입을 원하시는 분 관리자 2011.04.10 125844
공지 ※자유게시판 이용안내※ 1 관리자 2009.04.28 141262
712 많은 재림교 목사들이 재림교 목회의 핵심을 모르고 헛된 목회f를 하고 있다. ) purm 2019.09.14 24
711 라오디게아의 먼 눈을 밝히는 법은 잃어버린 주님의 계명과 예수의 증거를 되 찾는 것 purm 2019.09.07 48
710 Sun Glass를 쓰고 예수님을 바라보는 사람들은 안경을 벗어야 함 purm 2019.09.07 60
709 White 은 당시 우리 대학의 변질에 대해 염려하였다 하물며 지금이랴? purm 2019.09.07 44
708 믿음 흔한 이 시대에 주님께선 믿음을 보겠느냐 하시니, 거짓 믿음만 있다. 인간 보기에 불의 같아도 순종함이 믿음 purm 2019.08.22 178
707 타 교회와 우리를 구분하는 지경표 7가지 30 초에 암기법 purm 2019.08.21 172
706 남은 자손의 지경표를 변경하고 있다. (계12:17)의 "그 여자의 남은 자손" 은 오역 purm 2019.08.21 115
705 해외 사무직 직원 채용 김시 2019.08.17 158
704 단기알바 모집합니다 김시 2019.08.17 120
703 ① ② ( 히4:9 )의 안식할 때가 < 남아있다>의 헬라어 뜻과 군사 훈련 ③ 영혼의 운명을 결정하는 안식일( 증언 ) purm 2019.08.11 161
702 인간 3위1체를 통하여 성3위1체를 더 잘 알 수 있다...........................3위1체( 6 ) purm 2019.08.10 158
701 아드님께서 아버지와 같은 형상이시지만 과연 얼마나 같으신가?.......3위1체 ( 5 ) purm 2019.08.05 202
700 성령께서도 형체가 있으시다 ( 수정 )..............................................3위1체 ( 4 ) 1 purm 2019.07.28 226
699 하나님은 영이시라 형(육)체는 없으신 줄 믿는 오해 ....................... 3위1체 ( 3 ) purm 2019.07.28 222
698 1위, 2위, 3위 차서가 없다고 믿는 오해, ........................................ 3위1체 ( 2 ) purm 2019.07.27 314
697 영원하신 아드님을 성육신 후부터 아들 되심으로 보는 오해.............3위1체 ( 1 ) purm 2019.07.27 209
696 ① 십자가의 고통보다 더 큰 고통 ② 남의 과수원에 과일 하나 따먹었다고 사형까지 시킴이 에덴의 법인가? purm 2019.07.19 254
695 사단의 반역 후에야 천사들도 10계명을 알게 됨, 에덴에도 안 보이는 10계명이 있었다 purm 2019.07.14 346
694 성경은 가감 말고 글자 그대로 풀라는 증언 말씀( 글자 그대로 안믿으면 사단의 올무에 걸린다 경고 ) purm 2019.06.28 409
693 엄중한 Jewish 성경 필사 규칙은 우리로 성경은 100% 오류 없음과 사본도 원본과 똑 같음을 알게하였다 purm 2019.06.18 39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6 Next
/ 36
Copyright© 2011 www.3amsda.org All Rights Reserved.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