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조회 수 778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1.

조그마한 마을 어떤 집에서 고약한 냄새가 온 마을을 뒤덮었다. 마을 사람들이 냄새의 진원지를 찾아서 마침내 그 집을 찾았다.

“웬 냄새가 이렇게 납니까?”

“글쎄요, 냄새가 나네요.”

“무슨 일이 있었습니까?”

“사람이 누워 있습니다.”

“사람이 누워 있는데 왜 냄새가 이렇게 나지요?”

“글쎄요, 그렇게 냄새가 나네요.”

“언제부터 누워 있는데요?”

“한 나흘 된 것 같습니다.”

“어디 누워 있는지 좀 봅시다.”

“저기 저 방안에 있지요.”

“아니, 그냥 누워 있는 것이 아니고 죽었잖아요.”

“죽다니요? 천만에요. 그냥 누워 있는데, 일어나기를 기다리고 있어요.”

“이 사람이 정신이 있나 없나? 지금 이 지독한 냄새 못 맡아요? 사람이 죽어서 썩는 냄새인데 빨리 장사나해요. 동네 사람 좀 삽시다.”

“아니요? 왜 장사를 해요?”

“사람이 죽었으니 장사를 해야지요. 그냥 이대로 썩도록 내버려둘 것이요?”

“아닙니다. 죽지 않았습니다. 그냥 누워 있는 겁니다. 이제 곧 스스로 일어날 겁니다. 자기가 일어나기로 선택하면 일어나지요. 아마 일어날까 말까 그렇게 망설이고 있는 모양이지요. 그래서 일어나기를 선택하라고 열심히 말하고 있는 중입니다.”

“아이고, 이 답답한 사람 봤나. 죽었어요. 죽었어. 썩는 냄새가 등천을 하는데 죽지 않았다니 세상에 썩는 냄새도 못 맡나? 죽은 사람이 무슨 선택을 하고말고 해요. 썩는 것 말고는 아무 다른 일은 할 수 없어요.”

“아이고, 참 내, 죽지 않고 그냥 냄새만 나요. 이제 곧 자기 의지로 냄새 안 나도록 선택할 것이고 그러면 냄새도 안 날 것입니다.”

“그럼 이 사람이 누워서 냄새 풍기려고 자기 의지로 선택하여 이렇게 하나요?”

“그건 모르겠어요. 냄새가 나서 와보니 이렇게 누워 있던데요.”

“그런데 어떻게 자기 의지를 사용하여 냄새 안 나도록 선택할 것이라고 말합니까? 그의 생명이 떠나버린 것을 모릅니까? 이 사람이 할 수 있는 것은 썩으면서 냄새나는 것밖에는 아무것도 할 수 없어요. 부디 좀 장사나 하세요. 온 마을이 송장 썩는 고약한 냄새로 코를 막아야 될 판인데요.”

“참 이상하네, 지금 내가 이 사람에게 자기 의지로 일어나기를 선택하라고 열심히 가르치고 있지 않습니까. 왜 그럽니까?”

“아니, 죽은 사람이 스스로 일어나기를 선택한다고요? 참 기가 차네.”

“그럼요, 아무리 당신들이 죽은 사람이라고 해도 내가 보기에는 죽은 사람이 아니고 그냥 누워서 냄새만 풍기는데요. 그러나 내가 계속하여 일어나기를 선택하라고 열심히 가르치니까 이제 곧 자기 의지를 행하여 일어나는 것을 선택하고, 냄새 풍기지 않고 일어날 것입니다.”

마을 사람들은 어이없는 모습으로 돌아갈 수밖에 없었다. 말이 통해야 말을 하지.

“세상에 말귀를 이렇게도 못 알아듣는 사람들이 있네.”

   

2

어떤 사람이, 수 십 명을 악랄하게 살해하고 체포되어 마침내 사형 언도를 받고 집행일이 아직도 남은 사형수를 면회하러 찾아왔다. 교도관에게 물어보니 그 사형수가 감옥 안에서 봉사를 잘 아고 선행을 많이 한다고 칭찬을 하였다. 그러자 이 면회자는 반가운 표정으로 물었다.

“이 보세요, 교도관님, 사형수가 감옥에서 선을 선택하여 행해서 그 선한 행위로 사형을 면할 수 있겠네요?”

“예, 모범수가 되면 혹시 대통령의 특사를 받을 수 있지요.”

“그러면 모범수가 되는 것이 대통령에게 특사를 하게 하는 의무를 부여하는 것이군요.”

“의무라뇨? 아무리 모범수라고 해도 대통령께서 특사를 해야 할 의무가 없지요. 그것은 대통령의 권한이지요. 설령 모범수가 아니라고 해도 대통령께서 특사할 수도 있지요. 그런 일은 없기는 하지만요. 대통령의 권한이라는 점에서 그럴 수도 있다는 말입니다.”

“그것 참 이상하네요. 사형수가 감옥 안에서 자기 의지로 의와 선을 택하여 봉사하면 그 행위로 사형을 면하게 되는 것이 마땅하지 않나요. 그는 감옥 안에서 사형 집행일이 닥치기 전에 의와 선을 행하면 그는 그 일로 사형이 정지되고 새로운 삶을 살 생명을 얻게 되는 것이 마땅해야 하는데.”

“참, 그렇지 않아요. 특사는 특사하실 수 있는 분의 고유 권한이지. 사형수의 선행과는 상관없어요. 그는 전에 지은 죄로 사형이 확정되었으니까요.”

“그 참 이상하다. 아무리 사형수이지만 감옥 안에서 그가 감옥의 규칙을 잘 지키고 다른 죄수들에게 선행을 하면 의인이 되어야 하는 것이 당연한데. 그러면 그 행한 의로 사형을 면해야 하는데. 참 이상하네. 이런 감옥이 다 있노.”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2 땅은 너를 인하여 저주를 받고 2 file 김명호 2010.06.05 8653
21 불평, 불만, 비난 file 김명호 2010.04.17 8201
20 십자가 주위의 여자들 김명호 2010.04.16 8747
19 세뇌공작 김명호 2010.04.11 7316
18 영혼의 호흡 김명호 2010.02.01 8205
17 근원부터 살핌 김명호 2009.12.01 6402
16 에덴동산에 올라가야 한다. 김명호 2009.12.01 6872
15 신신학자(新神學者) 유감 김명호 2009.11.07 8099
» 말귀를 못 알아듣는 사람들 김명호 2009.09.21 7786
13 지구에 태어난 사람 중에 구주가 필요하지 않은 사람이 몇이나 있는가? 김명호 2009.09.17 8534
12 사람들의 일생 중에 구주가 필요 없는 기간이 있는가? 김명호 2009.09.07 7367
11 영원한 생명과 도덕성 1 김명호 2009.08.24 7302
10 사람이 측량 못하는 일을 위하여 김명호 2009.07.29 7749
9 기도의 핵심 사상 김명호 2009.07.23 7462
8 지록위마(指鹿爲馬) 김명호 2009.06.22 7656
7 성경이 계시하는 사랑의 본질 김명호 2009.06.21 7972
6 믿음- 바라는 것들의 실상 김명호 2009.06.14 7832
5 잘못된 출발(나는 진정 거듭난 그리스도인인가?) 김명호 2009.06.09 8427
4 2,300 주야와 하늘 성소 봉사에 대하여 김명호 2009.06.08 10643
3 나의 채식 이야기 1 김명호 2009.05.11 10975
Board Pagination Prev 1 ... 2 Next
/ 2
Copyright© 2011 www.3amsda.org All Rights Reserved.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