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조회 수 1162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source: Chosun.com


햄버거 굽다가 부동산 재벌까지...홍성은 회장의 인생역전

1974년 아메리칸 드림의 꿈을 안고 태평양을 건넌 청년이 있었다. 동북부의 조그만 햄버거 가게에서 햄버거를 굽던 청년은 35년만에 워싱턴, 뉴욕을 비롯한 미국 내 6개 주에서 호텔과 리조트를 경영하는 부동산 투자 그룹의 총수가 됐다. 자산규모는 5억달러(약 6000억 원)가 넘는다. 그 주인공이 레이니어 그룹(Rainier Group)의 홍성은(61) 회장이다. 지난달 27일 세계한상(韓商)대회 참석차 인천 송도를 찾은 홍 회장을 만나 '인생역전의 비결'을 들어봤다. 

◆햄버거 굽다가 부동산 재벌 된 홍성은 회장 

홍 회장이 밝힌 성공의 열쇠는 ‘인연'이었다. 미국 버몬트주에서 '델리퀸'이라는 작은 햄버거 가게를 운영하던 홍 회장은 어느 날 뜻밖의 제안을 받게 된다. 매일 점심 때마다 찾아오던 단골 손님이 '건물 위탁경영을 해 보지 않겠느냐'라고 물었던 것이다. 그 손님은 파산한 건물 시설의 관리 업무를 맡고 있던 레이니어은행 직원이었다. 

홍 회장은 "그 단골이 매일같이 정확한 시간에 가게 문을 열고 닫는 나를 눈여겨본 것 같다"며 "항상 깔끔하게 정돈된 가게를 마음에 들어 했다"고 말했다. 작은 햄버거 가게든, 큰 건물이든 영업관리나 이익창출 면에서 크게 다르지 않다고 생각한 홍 회장은 그의 제안을 받아들인다. 

한두 개 점포를 맡다 보니 점점 건물관리에 자신이 붙었다. 홍 회장의 수완을 신뢰했던 은행에서는 호텔 관리까지 맡겼다. 홍 회장은 돈을 모아 작은 호텔을 인수하기도 했다. 그러던 중 홍 회장이 지금의 부동산 재벌로 거듭나는 계기가 생겼다. 

지난 1992년 디트로이트 지역에 자동차 산업이 극심한 침체에 들어갔다. 이 지역의 유명 호텔이던 힐튼호텔도 도산위기에 처해 있었다. 채권은행들은 건축비만 4000만 달러(약 480억원)가 들어간 호텔을 10분의 1 정도인 450만달러에 매각하기로 결정했다.

 레이니어 그룹(Rainier Group) 홍성은(61) 회장
힐튼호텔 인수경쟁에는 홍 회장을 비롯해 무려 300명이 넘는 사업가가 뛰어들었다. 전문 경영에 대한 경험이 부족했던 홍 회장으로써는 불리한 싸움이었다. 하지만 이번에도 '인연의 힘'은 발휘됐다. 

"버몬트에서 디트로이트로 호텔 조사를 가던 비행기에서 옆자리에 앉은 사람과 오래도록 경영철학에 대한 대화를 나누게 됐어요. 그런데 나중에 알고 보니 그 사람이 힐튼호텔 채권은행의 부동산 담당 부사장이더군요."

은행 임원은 홍 회장의 성실한 자세에 감명을 받은 듯 했다. 여기에 버몬트의 레이니어 은행에서 보내온 장문의 추천서까지 더해져 그는 힐튼호텔을 인수할 수 있었다. 홍 회장은 "다양한 위치에서 여러 사람과 인연을 쌓았지만, 상대를 진심으로 대했기 때문에 좋은 기회가 온 것이 아니겠느냐"고 말했다. 

◆“내 집처럼 돌보면 건물 가치도 올라간다"

홍 회장은 부동산 업계에서 '마이더스의 손'이라는 별명을 가지고 있다. 그의 손을 거치면 형편없던 건물도 모두 우량건물이 된다는 것이다. 힐튼 호텔은 당시 한 달에 40만달러의 적자를 내고 있었다. 디트로이트 경기가 불황이었기 때문에 호텔 인수에 대해 우려의 목소리도 높았다. 그러나 홍 회장은 죽어가는 건물을 살리는 법을 잘 알고 있었다. 

"건물을 살아있는 생물 다루듯 하면 성공합니다. 오랫동안 애정을 가지고 구석구석 관심을 기울이는 것이죠. 그러다 보면 남들이 미처 알아보지 못했던 가능성을 발견할 수 있어요.“

여성이 화장을 통해 아름다워지듯 건물도 가꿀수록 가치가 올라간다는 것이 그의 지론이다. 힐튼호텔 첫 출근날 홍 회장은 프런트에 '내 집처럼(just like my home)'이란 표어를 붙였다. 손님들에게 내 집처럼 편안한 호텔서비스를 제공하겠다는 다짐이었다. 깨끗하게 정돈된 객실과 친절함으로 무장한 호텔 직원들은 고객의 마음을 얻었다. 많은 돈을 들여 광고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가장 기본적인 서비스 정신을 갖추는 게 무엇보다 중요하다던 홍 회장의 판단은 정확했다.

그는 사장과 직원과의 돈독한 관계 또한 회사발전에 큰 도움이 된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직원 가족들을 초청해 함께 식사를 하거나 직원 부인의 생일 선물을 챙겨주는 등 '친근한 사장님'을 자처했다. 

이런 노력 덕분인지 6개월 뒤에 흑자를 내겠다던 홍 회장은 불과 3개월 만에 흑자 전환을 달성했다. 때마침 디트로이트 지역에 국산차 애용 운동이 벌어지면서 서서히 지역 경기가 되살아났다. 호텔은 나날이 번창했고 450만 달러에 인수했던 디트로이트 힐튼호텔은 7년 뒤 5500만 달러에 팔렸다. 

◆”1% 확신이 있으면 99% 불안을 이겨낼 수 있다"

홍 회장의 '건물 살리기 실력' 이 발휘된 예가 또 있다. 1998년 뉴욕에서 2시간 거리에 있는 타미먼트 리조트(Tamiment Resort)를 인수한 일이다. 50만평 대지에 콘도 38동이 들어선 거대한 리조트는 점점 쇠락의 길을 걷고 있었다. 홍 회장은 주변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단 3차례의 현지답사 끝에 인수결정을 내렸다. 

“1%의 확신만 있다면 99%의 불안은 떨쳐낼 수 있어요. 충분히 되살릴만한 가치가 있는 곳이라 판단했죠.”

힐튼호텔과 마찬가지로 홍 회장의 애정어린 건물 관리와 가족처럼 단결해 힘을 합했던 직원들의 덕에 리조트는 극적으로 회생했다. 홍 회장은 1000만달러에 인수한 이 리조트를 2005년 1억달러에 매각해 큰 돈을 벌었다.

홍 회장은 빚을 지지 않는 것을 철칙으로 삼고 있다. 그의 회사는 은행 빚이 단 1달러도 없다고 한다. 그는 "옛말에 외상이면 소도 잡아먹는다는 소리가 있지 않으냐" 며 "빚을 내 기업을 운영한다면 지금의 10배, 100배 돈을 벌 수도 있겠지만 어려움이 닥쳤을 때는 그만큼 위험부담이 크다"고 말했다. 욕심을 부리지 않는다는 말이다.

홍 회장은 2005년 독일 함부르크의 백남준 재단을 인수해 유명세를 탔다. 그는 "백남준의 비디오 아트작품이 일본 오사카 박물관에 넘어간다는 얘기를 듣고 우리 예술작품을 외국에 빼앗길 수 없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밝혔다. 홍 회장은 조선의 2대 총독 하세가와가 소유하고 있던 한국 문화재 105점도 사들였다. 그는 "우리 모두의 유산인 만큼 언젠가는 사회에 환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회원가입을 원하시는 분 관리자 2011.04.10 112533
공지 ※자유게시판 이용안내※ 1 관리자 2009.04.28 122698
673 히틀러는 탈출 했을까? 곰솔 2009.09.28 9057
672 흰머리 뽑지 않아야 할 이유 해바라기 2011.01.17 11697
671 희망이란 file 곰솔 2009.07.30 10673
670 희망 그리고 제철 채소.과일.. 현미 잡곡밥 가문비 2010.09.05 9315
669 흥행에 성공한 범신론 해바라기 2011.01.30 12140
668 휴먼다큐-풀빵엄마 2 해바라기 2010.12.19 13430
667 휴대폰과 골밀도 file 하얀목련 2009.10.26 8820
666 횡단보도 건널때에는 file 늘푸른솔 2009.10.21 10072
665 황장엽이 보는 북한 늘푸른솔 2009.08.19 12623
664 환기/행주삶기/토일릿 덮개/냉장고 2-3도 낮게 곰솔 2010.06.28 9417
663 호도 곰솔 2010.09.27 9960
662 현미, 매주 두 번 이상 먹으면 당뇨병 위험 11% 줄어 file 곰솔 2010.06.21 8955
661 현명한 삶의 길 50 가지 나팔꽃 2009.12.10 10094
660 허황된 지식인의 논리 (지식인을 경계하라) 관리자 2009.06.09 8229
659 행복한 아침 맞이하세요 관리자 2013.05.29 15718
658 행복하고 싶으면 (펌글) 가문비 2009.12.12 9212
657 행복지수 file 늘푸른솔 2010.08.18 11180
» 햄버거 굽다가 부동산 재벌까지...홍성은 회장의 인생역전 가문비 2009.11.08 11623
655 함께 나누고 싶은... 13 정광호 2010.12.05 1050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4 Next
/ 34
Copyright© 2011 www.3amsda.org All Rights Reserved.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