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2012.09.09 10:03

한 권의 책을 쓰다

조회 수 7969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한 권의 책을 쓰다 우리의 삶은 한 권의 책을 쓰는 것이라 말할 수 있다. 아무도 대필해 주지 않는 책. 스스로 저자가 되어 엮는 한 권의 책. 지나간 삶이 비록 아름다운 이야기를 쓰지 못했어도, 돌아보기조차 아프고 힘든 장이었다 해도 염려할 것이 없는 것은 아직은 책에 마침표가 찍히지 않았기 때문이다. 골이 깊어야 산이 높은 것이니 과정에 힘겨워하지 말자. 마지막 결론이 중요하지 않을까? 바울의 인생에 마지막 장은 "후회함이 없다"고 썼고 예수님은 ‘모든 것을 다 이루었다’ 쓰셨다. 그러나 험난한 과정이 있었음을 기억해야 할 것이다. 우리에게 지나간 장이 힘들고 고단했던 것은 이 새로운 장을 더욱 빛나게 하기 위한 것이지 싶다. 과거는 다시 쓸 수 없으나, 미래는 얼마든지 마음대로 쓸 수 있으니 오늘부터 좋은 책을 완성하기 위해 아름답고 멋지게 살아 가자. 오늘이 게으르면 미완성의 작품이 되고 무분별하게 살면 후회할 작품이 될 것이니 아름다운 하루를 살아가기 위해 우리는 무던한 노력을 더해야 할 것이다. - 옮긴글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오늘의 만나※ file 관리자 2009.05.14 64143
264 히말라야 노새 file 관리자 2009.06.07 7196
263 회복시키시는 하나님 file 해바라기 2010.10.24 7278
262 확률과 신앙 file 해바라기 2010.04.26 8015
261 합심기도 file 해바라기 2010.03.02 23444
260 할 말이 없으면 침묵을 배워라 file 소하2 2009.09.07 7085
259 한해를 보내며 ~ file usjoy 2010.12.11 7576
258 한 명 뒤의 천 명 file 해바라기 2011.02.14 8763
» 한 권의 책을 쓰다 file usjoy 2012.09.09 7969
256 하늘의 빛을 반사하는 그리스도인 file 하얀 꽃 2009.12.31 6534
255 하늘을 사모함 file 하얀 꽃 2009.12.26 6399
254 하늘나라 file 물망초 2009.11.11 6417
253 하늘 아버지 file 해바라기 2010.08.19 6206
252 하나님의 타이밍 file 나팔꽃 2010.02.19 6601
251 하나님의 챔피언 file 나팔꽃 2010.05.14 6999
250 하나님의 영광을 아는 지식의 빛 2 file 양귀비 2009.12.03 7716
249 하나님의 영광을 아는 빛 file 푸른 대나무 2009.12.01 7042
248 하나님의 안식일 file 하얀 꽃 2009.12.19 6274
247 하나님의 생각 file 대나무 2009.10.20 5870
246 하나님의 사랑의 계시 file usjoy 2010.01.18 7208
245 하나님의 사랑을 회고함 file usjoy 2009.11.25 6306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4 Next
/ 14
Copyright© 2011 www.3amsda.org All Rights Reserved.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