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2010.04.16 19:26

자아를 태우면서

조회 수 586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김 명 호

 

하얀 종이 위에

내 허물들을 촘촘히 적어놓고

내 이름을 쓴다.

 

마련된 번제단 위에

그 종이와 함께

나를 불사른다.

 

벌써 없어졌어야 할

자아가

끈질기게 존재를 과시하며

 

자기를 불태우는 이 순간에도

자아는 헤죽이 웃으며

태우는 불을 비웃고 있다.

 

불사르고 싶은데

불태워 재가 되고 싶은데

그렇게 끈질기게

살아나는 잡초 근성

 

재에 앉아 한탄하며

눈물 젖은 눈으로

그냥 십자가를 본다.

 

피 흘리며 가시관 쓴

고통에 일그러진

내 주님의 얼굴만

하염없이 바라본다.

 

날마다 날마다

자아를 살랐는데

날마다 날마다

되살아나는 자아가

아직도 아프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6 첫눈 file 김명호 2011.02.19 6183
25 Desert Hot Springs의 겨울 아침 김명호 2011.02.19 6356
24 사막의 아침 김명호 2011.02.19 6388
23 장식 십자가 김명호 2010.04.19 5764
» 자아를 태우면서 김명호 2010.04.16 5864
21 그리움 김명호 2010.04.12 5456
20 아침 하늘 경치 김명호 2010.04.12 5605
19 작품 명 “유리 조심” 김명호 2010.04.12 5716
18 가을비 김명호 2009.12.01 5227
17 가을 김명호 2009.12.01 5743
16 낙엽 동산으로 김명호 2009.12.01 5299
15 박옥종 집사님 조의 표하면서 조시 "우리들의 숲에" 1 김명호 2009.09.15 5543
14 복음의 오해 김명호 2009.08.25 5933
13 신발 김명호 2009.07.28 5861
12 사랑 김명호 2009.07.28 5816
11 이름 김명호 2009.07.28 5533
10 잃어버린 식구 김명호 2009.06.11 5334
9 겟세마네 김명호 2009.06.11 5352
8 만나야할 사람 김명호 2009.06.11 5282
7 여름 변주곡 김명호 2009.06.09 5519
Board Pagination Prev 1 ... 2 Next
/ 2
Copyright© 2011 www.3amsda.org All Rights Reserved.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