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조회 수 578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이 일이 있은 지 몇 주일 후에, 우리는 보스턴으로 가는 도중에 포틀랜드에서 
기선을 탔다. 맹렬한 폭풍이 밀려와서, 우리는 큰 위험에 빠졌다. 배가 무섭게 
흔들리고, 물결이 선실 창문을 때렸다. 숙녀용 선실에 있는 사람들은 큰 공포에 
사로잡혔다. 많은 사람들이 죄를 고백하고, 하나님께 자비를 베풀어 달라고 
부르짖었다. 어떤 사람들은 성모 마리아에게 그들을 보호해 달라고 부르짖고 
있었다. 한편 다른 사람들은, 만일 그들이 상륙하게 되면 생애를 하나님의 사업에 
바치겠다고 하나님께 엄숙하게 맹세하고 있었다. 그것은 공포와 혼란의 장면이었다. 
배가 흔들릴 때, 어떤 부인이 나를 돌아보며 말했다. “당신은 무섭지 않습니까? 
나는 우리가 결코 상륙할 수 없으리라고 생각합니다.” 나는 그리스도를 피난처로 
삼았다고 그에게 말했다. 그러므로, 만일 나의 사업이 완성되었을 것 같으면, 나는 
어떤 다른 장소에서와 마찬가지로 바다 밑바닥에 누워도 괜찮을 것이었다. 그러나, 
나의 사업이 이루어지지 않았을 것 같으면, 대양의 모든 물도 나를 빠뜨리지 못할 
것이었다. 나는 하나님을 의지하고 있었다. 하나님의 영광을 위한 일이 될 것 같으면 
그분께서는 우리를 안전하게 육지까지 데려다 주실 것이었다.”(1증언, 80)

“A few weeks after this, on our way to Boston we took the steamer at Portland. 
A violent storm came up, and we were in great peril. The boat rolled fearfully, 
and the waves dashed into the cabin windows. There was great fear in the ladies' cabin. 
Many were confessing their sins, and crying to God for mercy. Some were calling 
upon the Virgin Mary to keep them, while others were making solemn vows to God that 
if they reached land they would devote their lives to His service. It was a scene of terror 
and confusion. As the boat rocked, a lady turned to me and said: "Are you not terrified? 
I suppose it is a fact that we may never reach land." I told her that I had made Christ 
my refuge, and if my work was done, I might as well lie in the bottom of the ocean 
as in any other place; but if my work was not done, all the waters of the ocean could 
not drown me. My trust was in God; He would bring us safe to land if it was for His glory.”(1T, 80-81)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이용안내 1 관리자 2009.06.11 19377
22 우리의 기도는 반드시 이루어진다. 관리자 2013.09.06 3930
21 그리스도가 우리의 요새가 되는 법 관리자 2012.09.25 4165
20 Satan interrupted the words... 관리자 2011.10.17 4810
19 Satan twists human minds 관리자 2011.10.14 4799
18 기도응답 관리자 2011.09.05 4746
17 On-line Source 관리자 2011.01.21 5914
16 그대의 감정을 잘 표현하라 관리자 2011.01.17 6242
15 긴 설교는 반드시 좋지는 않다 관리자 2010.12.25 5410
14 재림 - 더딤이 아님 usjoy 2010.12.21 6857
13 구원에 관하여 - 자신을 의지하라 말라! 관리자 2010.10.22 5682
12 전도이유: 품성계발 file 관리자 2010.10.08 7690
11 우리가 알지 못하는 하나님의 수만 가지 방법 관리자 2010.08.09 5671
10 내일 일을 위하여 염려하지 말라 usjoy 2010.07.24 5954
9 불순종이 아담의 범죄에 촛점임 니고데모 2009.08.09 6071
» 당신은 무섭지 않습니까? 관리자 2009.07.21 5786
7 결혼을 위하여 두 배로 기도하라 관리자 2009.07.21 5820
6 바라봄으로 변화됨 관리자 2009.07.21 6234
5 그리스도의 일: 신앙과 소망으로 고무시키는 것 관리자 2009.07.21 11093
4 우리의 기도는 암흑 속으로 사라지지 않는다 관리자 2009.07.21 5641
3 우리에게 시련을 허락하시는 이유 관리자 2009.07.21 5716
Board Pagination Prev 1 ... 2 Next
/ 2
Copyright© 2011 www.3amsda.org All Rights Reserved.
XE Login